빛가람뉴스
문화전 시
2018광주비엔날레, "상상된 경계들" 한국 근현대사 역사적 공공장소 발굴 의미 현대미술 현장화11명 큐레이터 7개 전시 광주비엔날레전시관· 주제전, ‘인류공동체 회복 위한 광주발 신(新) 유토피아의 제안
김명숙 기자  |  fci211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9  08:17: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빛고을 광주에서 열리고 있는 제12회 광주비엔날레는 43개국 165작가가 참여해 300여 점을 선보이고 있으며 2018광주비엔날레 ‘상상된 경계들(Imagined Borders)’은 단일 감독제가 아닌 11명 큐레이터가 참여하면서 개최지 광주를 새롭게 조명함과 동시에 동시대 인류의 과거와 현재를 반성하고 미래 대응책을 모색하는 다층적인 전시를 시도했다.

   
▲ 주제관 전시작품  전시작품을 관람하고 있는 관람객들 (촬영 / 조경륜기자)

이에 전시공간도 국내 현대미술의 발신지 역할을 했던 광주시 북구 용봉동 광주비엔날레 전시관에서 확장되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활용되었다.

또한 제12회 광주비엔날레는 11명 큐레이터가 꾸미는 주제전과 함께 광주의 역사성을 반영한 장소특정적 신작 프로젝트 ‘GB커미션’, 해외 유수 미술기관 참여의 위성프로젝트인 ‘파빌리온 프로젝트’로 구성되면서 현대미술의 층위를 더욱 견고하게 엮어냈다.
 

   
▲ 주제관 전시작품 사진 1

● ‘상상된 경계들(Imagined Borders)’…다각적인 큐레토리얼 접근법

2018광주비엔날레 주제 ‘상상된 경계들(Imagined Borders)’은 베네딕트 앤더슨(Benedict Anderson)의 민족주의에 대한 저서인《상상의 공동체(Imagined Communities)》에서 차용됐다. 세계화 이후 민족적‧지정학적 경계가 재편되고 있는 현상 속에서 지정학적 경계를 넘어 눈에 보이지 않게 굳건해지고 있는 경계에 대해 다각적인 시각으로 조망했다.

2018광주비엔날레 다수 큐레이터인 △클라라 킴(Clara Kim) 테이트모던 국제미술 수석큐레이터 △그리티야 가위웡(Gridthiya Gaweewong) 짐 톰슨 아트센터 예술감독 △크리스틴 Y. 김(Christine Y. Kim) LA카운티미술관 큐레이터 △리타 곤잘레스(Rita Gonzalez) LA카운티미술관 큐레이터 △데이비드 테(David Teh) 싱가포르국립대학 교수 △정연심 홍익대학교 교수 △이완 쿤(Yeewan Koon) 홍콩대학교 교수 △김만석 독립큐레이터 겸 공간 힘 아키비스트 △김성우 아마도 예술공간 큐레이터 △백종옥 독립큐레이터 겸 미술생태연구소 소장 △문범강(B.G. Muhn) 미국 조지타운대학교 교수 겸 작가 등 11명은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기획자, 학자 등으로 지구촌 역사와 정치적 현상, 이주, 난민 등의 경계 지점에 대한 전시 기획과 저술 활동을 펼쳐왔다.

   
▲ 주제관 전시작품 사진 2

이에 따라 주제전 각 7개 섹션 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면서 전위적이고 사회 반영적인 시각 현장으로서 다양한 목소리가 구현될 수 있었다.

● 베일 벗은 ‘상상된 경계들(Imagined Borders)’…7개 층위의 유기적 연결

2018광주비엔날레 ‘상상된 경계들’은 총 43개국 165명의 참여로 동시대 경계에 대한 이슈를 광주비엔날레 전시관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지를 비롯해 광주의 역사적 장소와 문화 현장에서 시각적으로 펼쳐낸다.

주제인 ‘상상된 경계들’에 대한 해석이자 평등한 시각적 집합체로 7개의 전시가 구성됐다.

   
▲ 주제관 전시작품 사진 3

△클라라 킴의 ‘상상된 국가들/ 모던 유토피아’(Imagined Nations/Modern Utopias) △그리티야 가위웡의 ‘경계라는 환영을 마주하며’(Facing Phantom Borders) △크리스틴 Y. 김&리타 곤잘레스의 ‘종말들: 포스트 인터넷 시대의 참여정치(The Ends: The Politics of Participation in the Post-Internet Age) △데이비드 테의 ‘귀환’(Returns) 4개의 섹션은 광주비엔날레 전시관에서 펼쳐지고 있다.

△정연심&이완 쿤의 ‘지진: 충돌하는 경계들’(Faultlines) △김만석&김성우&백종옥의 ‘생존의 기술: 집결하기, 지속하기, 변화하기’(The Art of Survival: Assembly, Sustainability, Shift) △문범강의 ‘북한미술: 사회주의 사실주의의 패러독스’(North Korean Art: Paradoxical Realism) 등 3개 섹션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창조원에서 선보이고 있다.

2018광주비엔날레 ‘상상된 경계들’은 7개 섹션별 전시를 통해 현재까지 잔존하는 전쟁과 분단, 냉전, 독재 등 근대의 잔상과 21세기 포스트인터넷 시대에서의 새로운 격차와 소외를 고찰한다.

   
▲ 주제관 전시작품 사진 4

클라라 킴의 ‘상상된 국가들/ 모던 유토피아’는 20세기 모더니즘 건축을 통해 당시 전 세계적으로 기획되었던 도시 계획 프로젝트, 새롭게 조성되던 수도, 정부 청사, 대사관, 대규모 공영 주택 및 대학도시 등의 개발로 구현되었던 유토피아의 꿈을 돌이켜 본다.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1전시실에 들어서면 브라질 작가 라이스 미라(Lais Myrrha)의 신작 <사례연구>(2018)가 자리한다. 오스카 니마이어(Oscar Niemeyer)가 설계한 브라질 대통령 관저인 브라질리아의 알보라다궁과 17세기 브라질 식민지 건축의 랜드마크인 리우데자네이루의 콜루반데 농장의 브라질 건축에서 두 개의 기둥을 한데 묶었다. 실물 크기로 재현한 이 두 개의 건축 요소를 아슬아슬한 균형 상태로 불러들임으로써 브라질 모더니즘 기저가 되는 식민지 역사를 암시하고 있다.
2전시실에서 전시되는 서현석의 <잃어버린 여정>(2011-2018)은 세운상가의 역사를 추적한다. 김수근 건축가가 설계한 1.2km의 대형 상업건물이자 최초의 주상복합 건물로 개발 주도 독재 정권의 역사를 환기시킨다.

   
▲ 주제관 전시작품  사진5

2전시실과 3전시실에서 선보이는 그리티야 가위웡 섹션은 26명 작가로 구성되며, 회화, 드로잉, 조각, 설치, 영상을 아우르며 작품과 함께 지정학 관련 특정 아카이브 자료를 선보인다. 태국 출신 니판 오란니웨스나(Nipan Oranniwesna)와 치앙마이와 암스테르담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작가로 미얀마의 샨 주(Shan State)로부터 망명 중인 사왕웡세 양훼(Sawangwongse Yawnghwe) 등의 참여 작가들은 개인의 정체성과 민족주의 및 탈영토화 간의 관계 재설정으로 이어지는 이주 문제를 탐구했다.

4전시실에서는 크리스틴 Y. 김(Christine Y. Kim)과 리타 곤잘레스(Rita Gonzalez) 섹션인 ‘종말들: 포스트 인터넷 시대의 참여정치’에서 조각·영상·설치·퍼포먼스 등 다양한 매체의 약 30점 작품을 만날 수 있다.

   
▲ 주제관 전시작품 사진 6

국가 압박과 가속화된 자본주의를 위한 도구로 변형되는 인터넷 폐해를 다룬 자크 블라스(Zach Blas)의 영상 작업 등을 통해 가상화폐, 대안적 디지털 플랫폼, 인터넷의 잠재적 종말 등을 고찰하고 포스트인터넷 시대 정보격차가 불러온 부작용과 폐해에 대해 환기했다.

5전시실에서는 광주비엔날레의 아카이브를 중점적으로 다루는 데이비드 테의 ‘귀환’ 섹션이 마련된다. 싱가포르 작가 코 응왕 하우(Koh Nguang How), 뉴질랜드 작가 엘라 서덜랜드(Ella Sutherland), 우롱 솔로 등은 광주비엔날레가 축적해온 역사를 직접적으로 다루는 반면 톰 니콜슨(Tom Nicholson), 호 추 니엔(Ho Tzu Nyen) 등은 지방도시에서 비엔날레와 같은 초국가적 행사가 등장하게 된 환경을 큰 틀에서 바라본다.

   
▲ 주제관 전시작품 사진 7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창조원 복합 3관과 4관은 정연심&이완 쿤의 ‘지진: 충돌하는 경계들’(Faultlines)이 전시된다. 복합 3관에서는 거대한 구조물인 플라스틱관으로 만들어진 전 지구적 환경 문제의 주범으로 인류의 소비 문제와 환경에 대해 묻는 타라 도노반(Tara Donovan)의 <무제>와 일상에서 마주하는 개인적이며 사회·정치적인 상처의 집단적인 트라우마를 반영한 바이런 킴(Byron Kim)의 <멍> 회화를 만날 수 있다.

복합 4관에서는 나라 요시토모(Nara Yoshitomo)가 일본의 마을인 토비우(Tobiu)에머무르면서 진행한 커뮤니티 프로젝트 최근작을 만날 수 있다. 토비우 지역민이 만든 재료를 사용하여 제작한 목탄 드로잉을 비롯해 현지 아이들이 담긴 사진 등이 전시되어 있다. 이를 통해 작가는 식민 역사 및 도시화로 인해 단절되었거나 사라져가는 일본 북부의 경계들을 연결시킨다.

   
▲ 주제관 전시작품 사진 8

김만석&김성우&백종옥의 ‘생존의 기술: 집결하기, 지속하기, 변화하기’는 복합 2관과 복합 5관에서 선보인다. 동시대 한국 미술의 풍경을 서로 다른 3개의 창을 통해 바라보면서 예술적 상상력과 행위들을 집약시켜 보여준다.

복합 2관에서는 신문지를 활용해 비석을 형상화한 여상희의 <검은 대지>, 고층빌딩 공사가 이루어지는 장면을 포착한 조형섭의 10분 분량 4채널 영상 <지금 여기, 어느 곳도 아닌>, 이우성 작가의 <빛나는, 거리 위의 사람들> 등 작품에서 동시대 한국 사회 및 정치적 순간에 대한 개별 존재들의 발언 형태에 대해 담아내고 있다.

복합 5관에서는 정찬부의 플라스틱 빨대를 이용해서 동물, 식물, 무기물의 중간 형태를 창조해낸 <피어나다>(2012–2018)를 비롯해 안정주 작가의 8분 30초 분량의 다채널 영상으로 올림픽이라는 국가 주도의 민족성 고양 및 국민 결속을 다지기 위한 기제에 대한 비판적 접근인 <영원한 친구와 손에 손잡고> 등의 작품이 설치되면서 한국사회의 단면을 다각도로 보여주고 있다.

● 43개국 165작가 참여…스타작가와 신진작가 다양한 스펙트럼

   
▲ 주제관 전시작품 사진 9

43개국 165작가는 11명 큐레이터의 기획 아래 인류 역사와 사회적·정치적 환경 등경계에 있는 동시대 화두를 시각적으로 다채롭게 펼쳐내고 있다.

권역별로 보면 아시아 16개국에서 115작가, 유럽 9개국에서 15작가, 중동 5개국에서 9작가, 아프리카 4개국에서 5작가, 북아메리카 2개국에서 12작가, 남아메리카 5개국에서 12작가, 오세아니아 2개국에서 7작가가 참여했다.

현대 미술계의 유명 작가에서부터 광주비엔날레에 처음 참여한 신진 작가 등이 영상, 설치, 평면, 퍼포먼스 등의 다양한 매체를 망라하면서 동시대 현대미술의 스펙트럼을 펼쳐내고 있다.

특히 남미와 중동 등 제 3세계권 작가와 디아스포라 이력을 지닌 작가들의 참여가 두드러지면서 ‘상상된 경계들’ 주제가 더욱 구체화되었다. 1992년 쿠바 하바나에서 결성된 작가 콜렉티브인 로스 카핀테로스(Los Carpinteros), 벨기에 출신으로 멕시코에서 활동하면서 라틴아메리카 내 급격한 근대화가 야기한 모순과 불안에 대한 퍼포먼스 등의 작품을 제작해온 프란시스 알리스(Francis Alÿs), 요르단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작가이자 제55회 베니스비엔날레에서 첫 쿠웨이트 파빌리온을 기획한 큐레이터 겸 작가인 알라 유니스(Ala Younis) 등 국제무대에서 독창적인 작품으로 이슈를 생산하는 제 3세계권 작가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또한 광주비엔날레의 정체성을 반영해 아시아 작가의 참여도 69%를 차지한다. 2010년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과 2004년 칸영화제심사위원상 등을 수상한 태국 출신아피찻퐁 위라세타쿤(Apichatpong Weerasethakul), 2011년 베니스비엔날레 싱가포르관 대표작가로 선발된 호 추 니엔(Ho Tzu Nyen), 아시아의 정체성을 탐구해온 인도 출신 실파 굽타(Shilpa Gupta), 베트남에서 태어나 10세에 미국으로 이주한 딘 Q. 르(Dinh Q. Lê), 여성·이주·노동 등 사회 이슈에 천착해온 대만 출신 슈 리 칭(Shu Lea Cheang) 등 아시아 현대미술의 첨예한 현장을 접할 수 있다.

한국 작가도 43명이 포진되면서 광주비엔날레가 한국 작가 발굴의 장이자 국제 미술계에 선보이는 무대 역할을 톡톡히 했다. 2015년 제56회 베니스비엔날레 본전시 초대 작가인 김아영 작가, 제15회 이스탄불 비엔날레에 참여한 김희천 작가, 윤향로 작가 등 한국 미술의 차세대 작가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주 ; 전시작품사진 번호는 임으로 등제순서를 표시한 것이며 전시된 작품 순서가 아님*

 

<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명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당일기사 보러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광주광역시 동구 남문로 741(학동 1층) | 대표전화 : 062-227-1171번
Copyright 2011 빛가람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ocusi.co.kr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104 | 등록일 : 2012년 3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조경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경륜
빛가람 특허청 제2010~0040791호 (제16류 신문등 8건) 빛가람 은 특허청에 등록된 상표로써 유사 사용시 법의 저촉을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