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가람뉴스
연예·스포츠대중예술
달라진 유동근-한지혜 부녀, 사이다 전개 기대!장미희에게 프러포즈 반지 건넨 유동근과 전시댁에 소송 건 한지혜. 시청률 31.5% 기록, 30% 재돌파!
김명숙 기자  |  fci211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28  16:47: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같이 살래요’ 유동근과 한지혜가 변화를 예고했다. 유동근은 장미희에게 프러포즈 반지를 건넸고, 한지혜는 전 시댁을 상대로 소송을 시작한 가운데 시청률은 30%를 재돌파했다. 31.5%를 기록하며 주말드라마, 동시간대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다.

   
KBS 2TV
지난 27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에서 딸 유하를 헐뜯는 자한병원 이사장 연찬구 때문에 이미연을 두고 자리를 박차고 나갔던 박효섭. 유하가 효섭의 딸이라는 사실을 몰랐던 미연은 자신의 친구들 앞에서 무례하게 행동한 효섭이 이해되지 않았고, 해명하라는 요구에 효섭은 “내 딸이야”라고 소리쳤다.

자신과의 관계를 확실히 하지 않는다고 효섭을 내몰았던 미연은 자신이 실수했음을 깨달았고, 효섭 역시 그제야 미연이 자신을 많이 기다려주고 있었음을 알았다. “널 만나면서 난 좀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었어. 그만큼 난 널 좋아해”라며 빙빙 둘러말하는 효섭에게 결혼 이야기를 꺼낸 미연. “솔직히 나도 자신 없다”는 그녀에게 반지를 건네며 “뒀다가 나하고 결혼하고 싶다 그 생각 들 때, 그때 껴”라고 말해 미연을 활짝 웃게 만들었다. 프러포즈를 결심할 만큼 이전과 정말 많이 달라진 효섭이지만, 올곧다 못해 답답한 성격 또한 그대로였던 것.

한편, 유하 역시 전시댁과의 싸움을 선포하며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채희경에게 은수는 자신이 낳은 아이이며 남편 채성운의 동의하에, 성운이 더 원해서 인공수정한 아이라고 사실을 말하며 모든 증거가 담긴 서류를 건넸다. 또한 희경과 성운 남매가 돌아가신 회장님을 속이고 은수의 재산 상속분을 나눠가지려 했다는 정황을 파악한 유하는 희경 모르게 소송을 진행시켰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고 유하를 찾아온 희경은 유하의 허점 없는 강인한 모습에 치를 떨었다. 희경의 의도를 꿰뚫은 유하는 “돈에 눈먼 두 남매 덕에 우리 은수 몫이 생겼네요”라며 법적으로 은수는 성운의 친생자권을 가지고 있으며, 성운의 아이로 자격이 있다고 맞섰다. “은수 상속분 모두 받아내려고요. 내놔요, 전부”라고 강하게 나오는 유하의 달라진 태도는 자존심과 돈이 전부인 희경을 제대로 건드렸다.

미연과의 관계에서 한발 물러나고, 전남편의 문제를 덮어뒀던 효섭과 유하의 달라진 모습으로 사이다 전개를 기대케 하는 ‘같이 살래요’는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명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당일기사 보러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광주광역시 동구 남문로 741(학동 1층) | 대표전화 : 062-227-1171번
Copyright 2011 빛가람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ocusi.co.kr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104 | 등록일 : 2012년 3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조경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경륜
빛가람 특허청 제2010~0040791호 (제16류 신문등 8건) 빛가람 은 특허청에 등록된 상표로써 유사 사용시 법의 저촉을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