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가람뉴스
연예·스포츠대중예술
이제껏 본 적 없는 독보적 캐릭터, 장미희가 선보이는 신중년의 사랑스러움고백 취소 후 프러포즈하는 밀당의 고수. 인형에 애정 쏟는 아이 같은 순수함까지
김명숙 기자  |  fci211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25  16:44: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제껏 본 적 없는 독보적인 캐릭터를 소화하고 있는 ‘같이 살래요’ 장미희. 그녀가 선보이는 신중년의 사랑스러움에 시청자들은 “장미희 캐릭터가 너무 귀엽다”, “멋있고, 사랑스럽고, 다 한다”는 열광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 KBS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 제작 지앤지프로덕션)에서 첫사랑 박효섭(유동근)과 사랑에 빠진 이미연(장미희). 한밤중에 맥주를 사들고 효섭의 옥탑으로 뛰어가고, 배를 누르면 “알러뷰”라고 말하는 인형을 수없이 눌러보는 모습은 사랑스러움 그 자체다.

아무도 없는 불 꺼진 집에 돌아와 외로움을 느낀 미연은 맥주 두 캔을 사들고 효섭을 찾았다. 효섭의 집에 가까워질수록 리듬을 타는 발걸음은 한시라도 빨리 효섭을 만나고 싶은 그녀의 마음이 담겨있었다. 외로움에 10억까지 투자할 수 있다던 미연은 “박효섭이 있으니까 오천원이면 된다”며 맥주캔을 흔들며 환하게 웃었다.

옥탑에서 바람을 쐬며 “이렇게 좋은 팔자가 어딨냐”는 효섭에게 “여기서 쭈욱 혼자 살거냐”던 미연은 “사귀자던 말 취소할게. 나 너하고 사귀고 싶은 생각 이제 없다”며 지난 고백을 취소했다. 그러고선 실망하는 효섭에게 “나랑 살래? 나 너하고 한번 살아보고 싶어”라며 프러포즈를 하고 쿨하게 뒤돌아가는 미연. 예측할 수 없는 그녀의 밀당에 효섭은 속수무책이었다.

거침없는 고백으로 효섭의 정신을 빼놓는가 하면 아이 같은 순수한 모습도 보여줬다. 효섭과의 데이트에서 그가 뽑아준 인형을 마치 효섭의 분신처럼 여기며 애정을 쏟은 것. 엄마의 취향이라고는 믿기 힘든 인형을 보던 최문식(김권)이 인형의 배를 누르자 “알러뷰”라고 녹음된 음성이 나왔고, “인형이 말도 해?”라며 신기해했다. “네가 박효섭보다 솔직하네”라며 몇 번이고 인형을 눌러보는 미연의 얼굴엔 행복이 흘러넘쳤다.

당당함과 순수함을 넘나드는 팔색조 같은 매력에 시청자들을 홀릭시킨 미연의 앞으로의 이야기가 궁금한 ‘같이 살래요’는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명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당일기사 보러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광주광역시 동구 남문로 741(학동 1층) | 대표전화 : 062-227-1171번
Copyright 2011 빛가람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ocusi.co.kr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104 | 등록일 : 2012년 3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조경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경륜
빛가람 특허청 제2010~0040791호 (제16류 신문등 8건) 빛가람 은 특허청에 등록된 상표로써 유사 사용시 법의 저촉을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