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가람뉴스
HOME 연예·스포츠 대중예술
전노민, 천호진家 기습 방문! 충격 전개 ‘기대감↑’천호진-김혜옥, ‘격노’ 전노민 앞 ‘숨멎’.. 심장 쫄깃!
김명숙 기자  |  fci211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06  16:35: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황금빛 내 인생’ 전노민이 폭주한다.  심장 쫄깃한 LTE급 전개로 첫 방송부터 19회까지 단 한 순간도 빼놓지 않고 주말 시청률 고공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KBS 2TV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지난 5일 서태수(천호진 분) 집에 들이닥친 최재성(전노민 분)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양미정(김혜옥 분)이 무릎 꿇고 있는 심상치 않은 분위기의 스틸도 함께 공개해 보는 이들을 긴장하게 하고 있다. 

   
▲ KBS

지난 ‘황금빛 내 인생’ 19회 방송 말미 재성이 서지안(신혜선 분)에게 DNA 검사지를 건네며 “네가 최은석이야? 너 누구야?”라고 격노하는 모습이 담겨 안방극장을 소름 돋는 긴장감으로 뒤덮였다. 이로써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과도 같았던 지안-지수(서은수 분)의 뒤바뀐 운명이 발각되면서 시청자들의 등골을 오싹하게 만들고 있는 상황.

이 가운데 재성의 날 선 눈빛과 불안한 눈빛으로 무릎 꿇고 있는 미정의 스틸이 공개돼 궁금증이 모아진다. 재성은 용광로처럼 끓어오르는 분노를 억제하지 못한 채 잔뜩 격양된 모습. 특히 잔뜩 올라간 양 눈썹과 깊게 패인 미간은 지금 그가 얼마나 분노에 차있는지 고스란히 엿보게 해 보는 이들에게 긴장감을 자아낸다.

반면 태수는 겁에 질린 표정과 초점 없는 눈빛으로 그와 눈도 마주치지 못한 채 그저 아래만 바라보고 있어 위기감이 한껏 고조된다. 또한 겁에 잔뜩 질린 미정은 폭주한 재성의 차가운 눈빛에 사시나무 떨 듯 벌벌 떨며 폭포수 같은 눈물만 쏟아낼 뿐이다. 이에 과연 세 사람에게 어떤 사건이 터진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하는 가운데 다이나믹한 사건이 연이어 펼쳐질 ‘황금빛 내 인생’ 20회 방송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지난달 27일 KBS 별관에서 진행된 이번 촬영은 해성그룹-서씨집안의 관계를 한 순간에 뒤엎는 장면으로 그 어느 때보다 긴장감 속에 이뤄졌다. 베테랑 천호진-전노민-김혜옥은 리허설에 앞서 대본을 숙지하며 캐릭터에 완벽 몰입하는데 심혈을 기울였고 서로의 대사-시선-동선을 맞춰보는 등 찰나의 순간에도 감정의 끈을 놓치지 않으려고 애썼다는 후문이다.

이후 슛 소리와 함께 스튜디오 안은 숨소리조차 낼 수 없을 만큼 정적이 흘렀고 세 배우 모두 눈빛부터 달라진 채 캐릭터의 모든 감정을 아낌없이 쏟아내며 연기력을 폭발시켰다. 이에 추가 테이크가 필요 없는 이들의 완벽한 연기에 스태프들 모두 감탄을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황금빛 내 인생’ 제작진은 “오늘 지안-지수 뒤바뀐 운명에 대한 모든 진실이 밝혀질 예정”이라면서 “전노민의 폭주와 함께 후폭풍이 휘몰아칠 해성그룹-서씨집안의 관계는 앞으로 어떻게 될 것인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하며 기대를 전했다.

한편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다. 매주 주말 저녁 7시 5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명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당일기사 보러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광주광역시 서구 군분2로 54, 203호(화정동, 금호월드) | 대표전화 : 062~350~6111번
Copyright 2011 빛가람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ocusi.co.kr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104 | 등록일 : 2012년 3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조경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경륜
빛가람 특허청 제2010~0040791호 (제16류 신문등 8건) 빛가람 은 특허청에 등록된 상표로써 유사 사용시 법의 저촉을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