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가람뉴스
HOME 연예·스포츠 대중예술
각성한 유지태, 짜릿한 반격 시작됐다! ‘전설의 美친개’ 태양생명 복귀! 반전 엔딩유지태vs정보석 속내 숨긴 팽팽한 심리전
김명숙 기자  |  fci211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02  16:44: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을 보험범죄 조사극 ‘매드독’ 유지태가 태양생명으로 복귀하는 짜릿한 반전으로 본격적인 801편 비행기 추락사고 진실 추적의 서막을 알렸다.

   
KBS
지난 1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매드독’ (연출 황의경, 극본 김수진,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7회에서는 사설 보험 범죄 조사팀 ‘매드독’을 떠나 태양생명 보험 조사팀으로 돌아간 최강우(유지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진실을 좇기 위해 강력한 승부수를 띄운 최강우는 시청자에게 쫄깃한 긴장감과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했다.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원인이 보험금을 노린 부조종사 김범준(김영훈 분)의 자살비행이 아니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최강우와 김민준(우도환 분)의 진실 찾기는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최강우는 보험사기를 일삼던 연쇄살인마 고진철(박성훈 분)의 의심스러운 자살을 파헤치다 주한항공 법무팀장 이영호의 흔적을 발견했다. 최강우는 앞서 주한항공 801편 기장 신지웅(전배수 분)이 이영호의 모습을 보고 정신을 놓았던 모습을 근거로 그의 뒤에 범상치 않은 비밀이 숨겨져 있음을 직감했다. 이후 이영호의 뒤를 쫓던 최강우는 차홍주(홍수현 분)와 이영호의 만남을 포착하고 태양생명에 거대한 비밀이 숨겨져 있음을 확신했다.

이후 최강우는 태양생명 회장 차준규(정보석 분)를 찾아가 “고진철이 죽었으니 이제 태양생명으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차준규 회장의 손아귀에 있지만 진실과 가장 가까운 태양생명을 직접 파헤치겠다는 승부수를 띄운 것. 얼굴을 숨긴 채 대치한 두 사람 사이에 숨 막히는 긴장감이 흘렀다. 차준규가 제안을 받아들이면서 두 사람 사이의 두뇌싸움이 본격적으로 막을 올렸다. 뒤늦게 자신의 복직 사실을 알고 태양생명을 찾은 김민준에게 “태양생명 보험 조사팀 팀장, 최강우입니다”라며 태연히 인사하는 의미심장한 눈빛에는 비장함까지 비쳤다. 최강우가 호랑이굴과 다름없는 태양생명으로 돌아가면서 비행기 추락 사고의 진실을 둘러싼 쫄깃한 긴장감이 한껏 높아졌다.

최강우와 김민준의 밀당 공조에도 미묘한 분위기 변화가 감지됐다. 서로의 패를 철저히 숨기던 과거와 달리 필요한 실마리를 주고받았다. 김민준이 이미 지급이 완료된 보험증권의 원본을 찾고 있다는 사실이 의아해진 최강우는 사고 당시 사건 조사 파일을 걸고 김민준에게 “기브 앤드 테이크를 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김민준은 보험설계사 이미란(공상아 분)이 죽기 직전 “태양생명. 보험증권. 원본 찾아”라는 말을 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고진철의 사망이 김민준과 연결돼 있다는 것을 직감한 최강우는 이영호의 뒤를 쫓고 있다는 사실을 숨기며 김민준을 보호하려 하기도 했다. 비행기 추락 사고로 가족을 잃었다는 공통점을 바탕으로 두 사람 사이에 싹튼 묘한 공감대가 앞으로의 변화에 관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한편 비행기 추락 사고의 진실을 알고 괴로워하는 최강우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최강우는 2년이란 시간 동안 사고의 원인이 보험금을 노린 자살비행이었다고 믿고 있었다는 사실에 허탈감을 감추지 못했다. 공허한 눈빛으로 하늘을 바라보며 “미안해”라고 말하는 최강우의 얼굴에는 자책감이 가득했다. ‘매드독’을 이끄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달리 추억을 떠올리며 홀로 남겨진 외로움을 고스란히 곱씹는 최강우의 슬픔은 안방극장까지 고스란히 전달돼 가슴을 울렸다.

시청자들은 방송 직후 각종 SNS 및 시청자 게시판 등을 통해 “유지태 오늘 연기 대박! 역시 믿고 봅니다”, “‘매드독’ 진짜 꿀잼이에요. 60분 순삭”, “차준규는 왜 최강우를 태양생명으로 들였을까요? 혹시 강우가 함정에 빠지는 건 아니겠죠?”, “본격 시청자들 탐정 만드는 드라마”, “촘촘한 구성에 빨려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내며 호평을 쏟아냈다.

한편 차준규가 최강우를 태양생명으로 들인 이유는 무엇인지, 또 태양생명에 복귀한 최강우가 어떤 활약을 펼칠지는 2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매드독’ 8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명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당일기사 보러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광주광역시 서구 군분2로 54, 203호(화정동, 금호월드) | 대표전화 : 062~350~6111번
Copyright 2011 빛가람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ocusi.co.kr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104 | 등록일 : 2012년 3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조경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경륜
빛가람 특허청 제2010~0040791호 (제16류 신문등 8건) 빛가람 은 특허청에 등록된 상표로써 유사 사용시 법의 저촉을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