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가람뉴스
HOME 문화 문화행정 전남영광
전남 영광예술의전당, "문화예술 공모사업 선정" 쾌거국·공립·민간단체 우수프로그램 및 문화예술교육 사업 138백만원 국비확보
빛가람뉴스  |  fci211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4.18  18:30: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라남도 영광군은 잇따른 문화예술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1억 3천 8백만원을 확보하는 쾌거를 이루면서 다양한 공연예술과 군민이 참여하는 예술 프로그램으로 일상회복 문화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조감도

18일 영광군에 따르면, 이번에 선정된‘2022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공모사업은 수준 높은 문화예술의 나눔을 통해 문예회관 운영 활성화에 기여하고 국민 개개인의 문화 수준을 향상시켜 문화적 격차를 해소코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먼저, [국·공립예술단체 우수프로그램]으로 선정된‘김봉곤 훈장과 함께하는 NEW 조선통신사’는 문화교류의 상징이었던 조선통신사를 재현하고 현대에 맞게 재조명해 우리 문화를 알리는 공연작품이다.

특히 김봉곤 훈장과 청학동 국악자매, 그리고 트롯가수의 미스트롯2에서 보여줬던 프로그램으로 톡톡 튀는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서 [민간예술단체 우수프로그램]에는 3개의 작품이 선정됐으며 첫째로‘춘하추동:디톡스 콘서트’는 남상일 박구윤, 최연화의 풍성한 소리로 무거운 국악과 가벼운 흥미위주의 대중음악 공연이 아닌 몸과 마음을 깨끗하게 청소시켜주며 몸속에 쌓인 독소를 말끔히 해소시키는 감동의 무대를 선사한다.

두 번째는 한국관광공사의 한국홍보영상으로 지구촌 신드롬을 일으킨 앰비규어스의‘바디콘서트’로 장르와 경계를 넘나들면서 그들만의 독보적인 색깔을 보여주며 춤의 의미와 가치를 다시 생각할 수 있게 하고 관객들로 해금 흥을 주체할 수 없게 만들 것이다.

세 번째는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마술갈라쇼‘매지컬 무브먼트’로 감미로운 음악과 화려한 조명 그리고 눈을 사로잡는 이국적이고 화려한 묘기의 조화로운 매직퍼포먼스를 준비한다.

더해, 지역 문예회관 등 문화시설을 활용, 지역밀착 맞춤형 공연 프로그램으로 지역주민들의 문화향유 기회제공을 위한 사업인 [지역문화예술회관 문화가 있는 날 공연산책]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매월 마지막주에 영광예술의전당 소공연장 또는 야외무대에서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끝으로 지역민을 대상으로 문화예술교육을 통한 평생교육 실현으로 일상에서 예술활동을 이어가기 위한 사업인 [2022년 문예회관 문화예술교육프로그램 지원사업]으로‘부채춤 난타 배움터’가 선정됐으며 춤과 악기연주를 통해 군민들에게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실전무대 체험 및 무대공연을 펼칠 계획이라고 전했다.

모집일정은 추후 공지할 예정이며 많은 군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다.

군 관계자는 “영광예술의전당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문화예술 활동을 위한 프로그램 준비에 만전을 다할 것이다”며 “하루 빨리 많은 군민들께서 다양한 공연과 전시, 문화교육의 혜택을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빛가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당일기사 보러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광주광역시 서구 군분2로 54, 203호(화정동, 금호월드) | 대표전화 : 062~350~6111번
Copyright 2011 빛가람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ocusi.co.kr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104 | 등록일 : 2012년 3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조경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경륜
빛가람 특허청 제2010~0040791호 (제16류 신문등 8건) 빛가람 은 특허청에 등록된 상표로써 유사 사용시 법의 저촉을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