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가람뉴스
HOME 문화 생활문화 전라남도
전남도, “광양 망덕포구․신안 팔금도, 인기명소로 급 부상”전남도, 40억 들여 블루 투어 견인할 ‘남도특화경관조성사업’ 추진
김명숙 기자  |  fci211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5.26  11:32: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라남도는 수려한 자연환경과 호기심을 끌 만한 생활 환경적 요소를 결합, 일생에 꼭 가봐야 할 ‘인기명소(핫 플레이스)’로 육성하는 남도 특화경관 조성사업 대상지로 광양과 신안을 선정, 총 40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 신안군 팔금도 전경 (전남도제공)

그동안 경관사업은 벽화나 꽃밭 조성 등 소규모로 추진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로 여행수요가 국내 여행과 모바일에 의한 여행플랫폼, 소소한 테마 여행 등으로 변화하는 점을 감안, 올해부터 사업비를 대폭 늘려 전략적으로 숨은 지역 명소 찾기에 나선 것이다.

26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도는 공모를 통해 여수와 광양, 장흥, 화순, 신안, 5곳의 서류심사와 발표, 현지 평가를 거쳐 광양 망덕포구와 신안 팔금도를 선정했다.

광양 망덕포구 일원은 진월면사무소에서 배알도까지 해변도로 1.8km 구간이다. 현재 집라인(Zip line)과 해상 보도교 설치가 한창이다. 섬진강 자전거 길과 이어져 관광객 유입 효과가 크다.

또한 윤동주 시인의 작품이 보관됐던 정병옥 가옥이 어우러져 ‘별 헤는 밤 거리’를 감성적으로 풀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신안 팔금도는 이미 관광 명소화된 천사 대교와 자은도의 ‘퍼플섬’을 연계해 팔금면 220만 제곱미터의 농경지에 봄에는 유채꽃, 가을에는 벼가 익는 황금 들판을 연출, 논을 보며 멍때리는 ‘논멍’을 즐길 수 있는 카페 등을 조성한다. ‘멈춰서, 머무는 섬’으로 만들겠다는 콘텐츠다.

사업 선정 과정에서 건축과 디자인, 경관, 마케팅, 도시재생 분야 전문가가 참여해 사업의 성공 가능성 등을 검증했다.

전남도는 프로젝트 매니저(PM)를 선정하는 한편 경관위원 65명으로 구성한 ‘아름다운 경관 무료자문단’을 활용, 사업의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유영광 전남도 문화자원과장은 “남도 특화경관 조성사업을 통해 차별화된 사업 대상지를 지속적으로 발굴, 육성해 블루 투어를 견인할 명소가 전남 곳곳에 뿌리내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청정 전남, 으뜸 마을 만들기’의 하나로 국내에서는 최초로 ‘아름다운 경관 무료자문단’을 운영하고 있다. 시군 경관부서에 신청하면 누구나 건축물 디자인과 야간경관, 조경, 간판 등에 대해 국내 정상급 전문가 의견을 무료로 들을 수 있다.

<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명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당일기사 보러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광주광역시 서구 군분2로 54, 203호(화정동, 금호월드) | 대표전화 : 062~350~6111번
Copyright 2011 빛가람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ocusi.co.kr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104 | 등록일 : 2012년 3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조경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경륜
빛가람 특허청 제2010~0040791호 (제16류 신문등 8건) 빛가람 은 특허청에 등록된 상표로써 유사 사용시 법의 저촉을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