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가람뉴스
HOME 문화 영상예술 광주광역시
문화수도광주, 미디어아트에 빠지다‘I Love Media Art2013광주국제미디어아트페스티벌 오는 28일 5.18민주평화광장 개막
김명숙 기자  |  fci2111@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0.21  12:26: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대형 스크린 앞에 선 전시 참여자들이 몸을 움직여 테트리스 게임을 하고, 포토존에서 포즈를 취한 관객들의 다양한 움직임이 건물 외벽에 작품으로 투사된다. 오래된 극장에서 싱글채널 비디오아트 작품을 감상하고, 길거리와 갤러리 곳곳에선 미디어아트 작품을 만날 수 있다. 광주 전체가 미디어아트의 매력에 푹 빠져보는 대형 미디어아트 페스티벌이 열린다.

   
▲ 문화의전당 앞에서 펼쳐진 2012미디어아트 (자료사진)

광주문화재단은 오는 28일부터 29일까지 광주광역시 주최, 광주문화재단 주관으로 5·18민주평화광장, 전일빌딩, 아시아문화마루와 시내 갤러리 일대에서 ‘I Love Media Art’을 주제로 한 ‘2013광주국제미디어아트페스티벌(예술감독 이이남, 이하 미디어아트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지난해 ‘빛과 사람’을 주제로 처음 열린 미디어아트 페스티벌은 올해에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출신의 세계적 작가인 윌리엄 켄트리지(William Kentridge), 미국의 제니퍼스타인 캠프(Jennifer Steinkamp), 과학기술과 미디어로 공공 영역을 탐구하는 스웨덴의 F.A.T Lab(Free Art and Technology) 등 해외작가 및 팀 9명을 비롯, 강이연, 박제성, 신기운, 하봉호, 한계륜 등 국내 유수 작가 61명 등 총 70명의 국내외 작가가 대거 참가했다.

또 대형 건물 외벽 등을 스크린으로 이용하는 미디어 파사드(Media Facade)를 본격적으로 활용한 ‘미디어파사드’ 전시 이외에 시민참여를 강조한 ‘시민프로젝트’, 오래된 극장을 활용한 ‘시네마 미디어아트’, 길거리에 작품을 전시하는 ‘빌보드 미디어아트’ 등 보다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또한 본행사 기간에 진행되는 모든 상황을 서울스퀘어 미디어캔버스와 미국 뉴욕 반주 퍼블릭 등에서 동시에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글로벌 네트워크 미디어아트 프로젝트를 진행, 명실공히 국제 미디어아트페스티벌로서의 면모를 보여줄 계획이다.

홍보대사 김주희 아나운서․손담비 개막식 참가 / 개막행사는 오는 28일 오후 7시 5·18민주평화광장에서 페스티벌 홍보대사인 SBS김주희 아나운서의 사회로 열린다. 독일 브이알 어반(VR/Urban)의 작품 시연, 미디어아트와 빛 퍼포먼스 ‘도산의 달밤에 매화를 읊다’, 김태은의 오디오 비주얼 퍼포먼스, 변욱 지휘자와 CBS소년소녀합창단이 함께하는 ‘미디어아트 오케스트라’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김주희 아나운서와 함께 이번 페스티벌의 홍보대사를 맡은 가수 손담비가 장승효·김용민 작가와의 협업을 통해 작가로서 데뷔한 소감 등을 들려줄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독일 브이알 어반팀의 ‘SM슬링샷(SMSlingshot)’은 관객이 새총에 장착된 모바일로 SMS문자메시지를 작성한 뒤 아시아문화마루 외벽 쪽으로 새총을 쏘면 마치 물감이 터진 듯한 이미지 안에 입력한 문자가 나타나는 참여형 작품으로 참가자들의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세계적 작가들 대거 참여 ‘미디어파사드’ /  ‘미디어 파사드’는 아시아문화마루, 옛 전남도청 별관 외벽, 전일빌딩, 고은피부과건물 측면 등 행사장 인근 건물을 스크린 삼아 다양한 영상 작품을 구현한다.

 옛 전남도청 별관 건물의 공사현장 가림막에선 윌리엄 켄트리지(William Kentridge), 제니퍼스타인 캠프(Jennifer Steinkamp), 스웨덴 F.A.T Lab(Free Art and Technology), 현재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과 교수인 제임스 포더리(James Powderly) 등을 비롯해 강이연, 김범, 김영식, 김용호, 박제성, 박준범, 신기운, 오용석, 이지연, 장승효&김용민, 정석희, 하봉호, 한계륜 등 국내외 유명 작가들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윌리엄 켄트리지의 작품 ‘다른 얼굴들(Other Faces)’은 1989년부터 진행된 작가의 ‘Ten Drawings for Projection’ 시리즈 중 가장 최근작의 하나이다.

전일빌딩 외벽에 다양한 관객들의 움직이는 이미지가 등장해 작품이 완성되는 F.A.T Lab의 ‘GIF파일과 도시’는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혼합한 일종의 사회적 조각(Social Sculpture)이라 할 수 있다. 광장에 설치된 포토존에서 관객이 포즈를 취하면 사진이 찍혀 GIF파일로 웹사이트에 올려지고, 그 GIF파일을 빔프로젝트를 이용해 전일빌딩 외벽에 투사하는 방식이다.

 ‘GIF파일과 도시’는 F.A.T Lab의 Geraldine Juarez와 Magnus Eriksson이 이번 페스티벌을 위해 특별 제작했다. Geraldine Juarez는 스웨덴에서 활동하는 멕시코 작가로 정보, 물질, 힘 사이의 긴장에서 소통하기 위한 틀로서 기술과 복제문화를 사용하고, Magnus Eriksson은 스웨덴 출신으로 법과 디지털화, 도시공간 사이의 관계에 주목하는 작가이다. 얼마나 많은 관람객들이 참여해 다채로운 모습을 담을 수 있을지 큰 기대를 모은다.

또 하나 흥미를 끄는 작품은 스페인 루모팀(Lummo Team)의 일명 ‘테트리스 게임’. 옛 전남도청 광장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 앞에서 관객들이 2인 1조로 테트리스 게임을 할 수 있는 작품으로 전시 참여자들이 몸을 움직여 직접 블록 조각의 위치를 바꿀 수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인기 작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행사 기간 동안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전일빌딩, 아시아문화마루, 옛 전남도청 및 인근 건물 주변에서 다양한 미디어파사드 작품을 감상하고 체험할 수 있다.

시민 참여로 완성하는 ‘시민 프로젝트’ /  ‘시민 프로젝트’는 정운학의 ‘도청 분수대’ 와 김태윤의 ‘혼불’로 구성 된다. 정운학의 ‘도청 분수대’은 5․18민주평화광장 분수대의 장소적 특성과 상징성을 고려해 지난 9월부터 시민들에게 기증 받은 광주 관련 사진과 글을 작품에 담았다. 정 작가는 도청 분수대 가장자리를 빙 둘러 이미지와 글이 새겨진 아크릴 라이트박스로 3층탑을 세울 예정인데, 1층은 광주의 과거, 2층은 광주의 현재, 3층은 광주의 미래를 의미하는 이미지들로 구성할 계획이다.

 김태윤의 ‘혼불’은 자석이 부착된 낱개의 LED전구를 양철로 제작된 하트 조형물에 던지면 던져진 빨간 LED가 모여 하트 조명물이 완성돼 가는 인터렉티브 작품으로 시민들이 함께 만드는 ‘I Love Media Art’의 주제를 부각할 예정이다.

광주극장 갤러리 변신 ‘시네마 미디어아트’ /  ‘시네마 미디어아트’는 1934년에 설립돼 한국에 현존하는 극장들 중 가장 오래된 극장인 광주극장을 일종의‘갤러리’로 활용해 미디어아트(싱글채널 작품)와 예술영화, 독립영화를 상영하는 전시다.

개막 다음날인 29일 오후 1시 30분부터 3시 30분까지, 7시부터 9시30분까지 2차례에 걸쳐 마르셀 드자마(Marcel Dzama, 캐나다), 시몽 굴레(Simon Goulet, 캐나다), 김용호, 김태은 등 작가 12명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미디어아트 특별전’등 도심 곳곳 전시 / 미디어아트 특별전은 광주CGI센터, 갤러리 리채, 롯데 갤러리, 신세계 갤러리, 아트타운 갤러리, 원갤러리, 무등현대미술관 등 광주시내에 소재한 갤러리 7곳에서 진행된다. 지난 15일 광주CGI센터에서 시작한 주홍, 조용신, 안유자 작가의 전시를 시작으로 오는 30일까지 광주지역에 기반을 둔 미디어아트 작가 36명의 작품을 선보인다. 광주가 미디어아트의 도시임을 확인하고, 광주 미디어아트의 전체적인 윤곽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빌보드 미디어아트’는 유스퀘어문화관, 양림동파출소 파사드 거리의 전광판을 미디어아트 캔버스로 활용해 미디어아트를 전시한다. 시민들이 길거리 곳곳에서 손쉽게 미디어아트를 경험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 할 수 있는 전시로 김성연, 박상화, 신도원, 우제길, 정두섭, 진시영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어린이 워크숍․미디어아트 포럼 등 부대행사 /  부대행사로 마련된 어린이미디어아트워크숍&어워즈는 광주미디어아트의 미래를 책임질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지난 9월말부터 3차례에 걸쳐 미디어아트 체험 및 작품 만들기를 실시해 시상함으로써 미래 미디어아티스트를 육성하는 계기를 제공했다.

 개막 다음날인 29일 오후 3시부터 아시아문화마루 1층에선 ‘미디어아트와 도시’를 주제로 의미 있는 소통의 자리가 마련된다. VR/Urban(독일), 제임스 포라리(미국)가 그들의 창작과정을 공개 강연하고 대안공간 루프의 서진석 대표와 윤준성 숭실대 교수가 주제 발표를, 이이남, 박상화, 정운학, 정성구, 이준희 등이 종합토론을 벌인다.

 이이남 예술감독은 “이번 2013광주국제미디어아트페스티벌은 누구나 부담 없이 미디어아트를 즐기고, 작품에도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축제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며 “미디어아트 도시 광주의 가능성과 비전을 확인할 수 있는 행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명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당일기사 보러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광주광역시 서구 군분2로 54, 203호(화정동, 금호월드) | 대표전화 : 062~350~6111번
Copyright 2011 빛가람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ocusi.co.kr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104 | 등록일 : 2012년 3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조경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경륜
빛가람 특허청 제2010~0040791호 (제16류 신문등 8건) 빛가람 은 특허청에 등록된 상표로써 유사 사용시 법의 저촉을 받습니다.